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900701
한자 龜巖亭
분야 생활·민속/생활,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전라북도 순창군 동계면 구미리 1028
시대 근대/개항기
집필자 이현우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개축|증축 시기/일시 1901년 - 구암정 중건
문화재 지정 일시 1990년 6월 30일연표보기 - 구암정 전라북도 문화재 자료 제131호로 지정
현 소재지 구암정 현 소재지 - 전라북도 순창군 동계면 구미리 1028 지도보기
성격 누정
양식 팔작지붕 기와집
정면 칸수 3칸
측면 칸수 2칸
소유자 남원 양씨 대종회
관리자 남원 양씨 대종회
문화재 지정 번호 전라북도 문화재 자료 제131호

[정의]

전라북도 순창군 동계면 구미리에 있는 개항기에 중건된 누정.

[개설]

구암정(龜巖亭)이 있는 만수탄(萬壽灘) 천변은 순창 출신의 덕망 높은 선비인 양배(楊培)가 노닐던 곳이다. 양배의 자는 이후(而厚), 호는 구암(龜岩)으로 1498년(연산군 4) 무오사화(戊午士禍)와 1504년(연산군 10) 갑자사화(甲子士禍)로 무고한 사람들이 억울하게 화를 당하는 것을 보고, 순창의 강호(江湖)에 낙향하여 아우 양돈(楊墩)과 함께 만수탄에서 고기를 낚으면서 세상 시름을 잊고자 하였다. 지금까지도 적성강(赤城江) 상류 만수탄에는 양배양돈 형제가 고기를 낚던 바위가 있다. 이 때문에 사람들은 이 바위를 일러 배암(培巖) 또는 돈암(墩巖)이라 부르며, 이 둘을 합쳐서는 형제암(兄弟巖)이라고도 한다.

[위치]

구암정이 위치한 순창군 동계면 구미리의 ‘구미(龜尾)’는 거북 형상의 바위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이는 남원 양씨(南原楊氏)의 종가를 중심으로 형성된 가운데골[中洞], 동쪽 마을인 장작골[龍洞], 서쪽 마을인 뒤주골[注書洞] 등 총 3개 마을을 통칭하는 것이다. 뒤주골 남쪽 길가에 있는 거북 바위를 지나 동남쪽의 섬진강 상류인 만수탄 위에 구암정이 자리하고 있다.

[변천]

구암정의 정확한 창건 시기는 알 수 없으나 16세기 초로 짐작하고 있다. 양배가 세상을 떠난 후 사림(士林)에서는 지계 서원(芝溪書院)을 건립하여 배향해 왔으나, 1868년(고종 5) 서원 철폐령에 의해 서원이 철거되자 이를 안타까워한 후손들이 양배의 덕망을 흠모하고 그의 뜻을 기리기 위하여 1901년 구암정이 원래 있던 자리에 정자를 중건(重建)하여 현재까지 보존해 오고 있다.

[형태]

구암정은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팔작지붕 기와집으로, 가운데 1칸의 방이 가설되어 있다.

[현황]

구암정 일대의 아름다운 주변 경관을 서술한 「구암정기(龜巖亭記)」를 보면, 맑은 만수탄의 물 흐름에 주변의 특출한 세 봉우리가 감지된다. 이러한 경치를 정면으로 굽어볼 수 있는 곳에 구암정의 터를 잡았기 때문에 경치가 매우 뛰어나다. 예전에는 정자 둘레에 수십 그루의 오동나무가 있었다고 전하나, 현재는 배롱나무가 심어져 있을 뿐이다. 또한 구암정 뒤쪽으로는 두 봉우리가 높이 솟아 있다. 2013년 현재 구암정의 정면을 제외한 삼면에는 나지막이 돌담이 둘러져 있고, 경내로 들어가려면 문을 통해야만 한다. 1990년 6월 30일 전라북도 문화재 자료 제131호로 지정되었으며, 남원 양씨 대종회에서 관리한다.

[의의와 평가]

양배의 아우인 양돈이 뒷날 인근 임실군 삼계면 세심리로 옮겨 살며 세운 광제정(光霽亭)과 형의 정자인 구암정은 두 형제의 풍류가 녹아든 장소성의 중심 공간으로 해석된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