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장원질 소리」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5901751
한자 壯元-
이칭/별칭 「에야 타령」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민요와 무가
지역 전라북도 순창군 금과면 매우리
집필자 유장영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채록 시기/일시 2004년 - 「장원질 소리」 채록
문화재 지정 일시 2005년 3월 11일연표보기 - 「장원질 소리」 전라북도 무형 문화재 제32호로 지정
성격 민요|유희요
토리 육자배기 토리
출현음 미·라·시·도
기능 구분 유희요
형식 구분 선후창
박자 구조 세마치
가창자/시연자 이정호[남, 1940년 생]
문화재 지정 번호 전라북도 무형 문화재 제32호

[정의]

전라북도 순창군 금과면 매우리에서 마지막 논매기를 마치고 농사 장원 일꾼을 선발하여 주인집으로 향할 때에 부르는 유희요.

[개설]

「장원질 소리」는 마을에서 농사를 가장 잘 지은 집 일꾼을 농사 장원으로 뽑아 당사실로 치장한 소의 잔등에 태운 후 삿갓을 거꾸로 씌우고, 나머지 일꾼들이 이를 에워싸고 풍장을 치며 동네 고샅[마을의 좁은 길목]을 돌며 주인집으로 행진할 때 흥겹게 놀면서 부르는 유희요이다. 이를 「에야 타령」이라고도 한다.

[채록/수집 상황]

2004년 유장영이 쓰고 순창 금과 모정 들소리 보존회에서 간행한 『순창군 금과면 모정 들소리 자료 조사 및 고증 보고서』, 그리고 2004년 김익두·유장영·양진성 등이 집필하고 전라북도에서 발행한 『전라북도 농악·민요·만가』 등에 실려 있다. 이는 유장영이 같은 해 순창군 금과면 모정리(茅亭里)[2008년부터 매우리(梅宇里)로 변경]에서 이정호[남, 1940년 생]로부터 채록한 것이다.

[구성 및 형식]

「장원질 소리」와 비슷한 농요가 옥구 탑동, 진안 원평지, 김제 청하 등에서도 불리고 있다. 모두 세마치장단에 선후창 방식으로 불리는데, 이러한 농요들을 「진도 아리랑」의 원형으로 평가하기도 한다. ‘육자배기 토리[소리 계면조]’로 짜여 있고, ‘미·라·라’ 로 4도 상행 종지한다. 남원시 대강면 평촌리 평촌 마을의 「소탄 소리」 역시 남도 계면조로 되어 있다.

[내용]

[이정호: 자 농부님네들!]/ [뒷소리꾼들: 예이!]/ [이정호: 금년 제초 다 끝났네, 소타고 집에 들어가면 고샅이 빽빽허도록 장원질 노래나 한번 불러보세!]/ [뒷소리꾼들: 그러세!]

[메]에야~뒤야~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받]에야~뒤야~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메]저 건네~갈미봉에 비 묻어온다 우장 삿갓 짐을 지고 집으로 가세/ [받]에야~뒤야~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메]노자 좋다 저 젊어 놀아 늙고 병들면 내가 못 놀것네/ [받]에야~뒤야~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메]노다 가~세 노다가 가세 저 달이 떴다 지도록 노다가세/ [받]에야~뒤야~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메]삼각산 몰랭이 비온동만동 어린 가장 품안에 잠잔동 만동/ [받]에야~뒤야~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메]저기 가는~ 저 처녀 눈매를 보소 겉눈만 감고서 속눈만 떴네/ [받]에야~ 뒤야~ 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메]니가 잘나서 일색이~~냐 내 눈이 어두워 환장이로고나/

[받]에야~뒤야~에헤~에~~에야 에어야 뒤어라 산아지로고나.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금과 들소리」에 들어 있는 「장원질 소리」는 농업 기술이 기계화·현대화되면서 지금은 농업 현장에서 불리지 않고 있다. 그러나 「금과 들소리」는 2005년 3월 11일 전라북도 무형 문화재 제32호로 지정되었기 때문에, 지금도 순창 금과 모정 들소리 보존회를 중심으로 전승 및 공연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의의와 평가]

「장원질 소리」는 기능상 유희요에 해당한다. 한 해 농사를 다 짓고 난 후에 일꾼들의 피로를 풀고 농사를 잘 지은 일꾼을 뽑아 장원으로 삼고 축하해 주는 의미가 있다.

[참고문헌]